언더월드: 블러드 워 Underworld: Blood Wars (2016) [안 ­

​ 오늘은 ‘안나 포에스터’ 감독, ‘케이트 베킨세일(셀린느 역)’, ‘테오 제임스(데이빗 역)’, ‘토비어스 멘지스(마리우스 역)’, ‘찰스 댄스(토마스 역)’, ‘앨리시아 벨라 베일리’ ,’브래들리 제임스’ 주연의 ‘언더월드: 블러드 워(2016)’ 영화를 감상했습니다… ‘네이버 영화’에서 줄거리랑 네티즌 평점을 보니까… 이게 시리즈 연재물 영화인 것 같은데, 그다지 평가가 좋은 작품은 아닌 것 같아서… 전작들을 입수해볼 기분은 생기지 않네요… 그나마 런닝 타임이 1시간 31분쯤으로 짧은 편이라서 킬링타임용으로 보게 된 계기 뿐인데… 전편들의 내용을 모르니까 스토리 파악이 대개 힘들었습니다… 영화에서 여주인공 이름을 ‘셀레나’라고 부르던데… ‘네이버 영화’에서는 ‘셀린느’라고 쓰여져있네요? 아무튼 뱀파이어들과 라이칸(늑대인간)들의 숙명적인 싸움이 소재라는데… 참- 별의별 뱀파이어 영화들을 그럭저럭 본 편이지만, 이런 영화도 있다는 건 설마 몰랐습니다… 일출 전에 커튼이 저절로 닫아지는 것도 약간 웃기고, 처음부터 총기류나 도류로 전투를 하는 게 전반적인 시놉시스라서, 대화 자체의 묘미가 부족한 게 약간 흠이더군요… ‘마리우스(토비어스 멘지스 분)’의 정체 자체가 언급도 안나오고, 왜 영화 초반에 잠깐 나오는 ‘마이클’을 죽인 ‘라이칸’이라는 사실밖에 알 수 없었지만, 결론은 하이브리드의 피를 원해서 ‘셀린느/셀레나(케이트 베킨세일 분)’의 딸을 찾아서 음모를 꾸민다는 건데… 뱀파이어 사회 내부에도 권력을 탐하는 악역이 있고… 결말 몇초 동안의 장면이 암시인가는… 몰라도… 정작 여주인공이 딸이 어디에 있는가 모른다고 얘기하니까, 차기작을 메타포 삼아서 운을 띄우는 건지… 아무튼 그저 킬링타임용으로 약간 눈 자극을 할만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그럼…​​​​​​​​

>

.
인코코 매니큐어는 실제 매니큐어를 얇게 압축한 필름 타입의 신개념 매니큐어다.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자외선 차단용 제품에 대한 수요가 중가하고 있다. 스킨케어 브랜드 파파레서피는 배우 안보현을 모델로 발탁하고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일 밝혔다. CJ올리브영이 휴가 시즌을 맞아 홈캉스(Home+vacance)족을 겨냥한 마케팅을 진행한다. 롯데지주는 이달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복장 자율화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파울루 벤투 감독의 국가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의 올림픽대표팀이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두 차례 평가전(9일 12일)을 갖는다. 물 오른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손흥민(28 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선정됐다. 탄탄한 공수 균형으로 K리그2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제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중심에는 센터백 정운(31)의 재발견이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EPL 파워랭킹 2위까지 뛰어 올랐다.